유머 개그 멍멍 
 
 
Humour  Dog  Cat

 

총 게시물 1,894건, 최근 0 건
   
웃긴 얘기들
글쓴이 : 써니 날짜 : 2012-10-12 (금) 07:27 조회 : 1664
1. 장동건 실물을 봤는데 '흠.. 그냥그렇네' 생각하면서 옆자리에있는 남친봤는데 
웬 오징어가 팝콘을 먹고있었다고...

2. 신종플루로 조퇴 한 번 해보겠다고ㅋㅋ 드라이기로 귀 데피고 양호실가서 체온 
쟀더니 80도 나왔다던 고등학생

3. 어디 카페에선가 본 얘긴데 .... 어떤 님이 남친이랑 있는데 
너무너무 방구가 나올 것 같아서 "사랑해!!"큰 소리로 외치며 방구를 뿡 뀌게 됐는데 
남친이 하는 말이 "뭐라고? 방구 소리때문에 못들었어"

4. 친구한테 민토앞에서 보자고 했더니 민병철 토익학원 앞에 서있었다는 얘깈ㅋㅋㅋ

5. 눈작은 친구랑 같이 스티커 사진 찍었는데 잡티제거 기능 누르니까 
그 친구 눈 사라졌다고 했던 얘기ㅋㅋㅋ

6. 누가 버스 탔는데 자리가 없어서 서있는데 너무 힘들어서 
혼잣말로 '앉고싶다 앉고싶다 앉고싶다' 생각하면서 중얼거리다가 버스가 갑자기 급정거해서 
앞에 앉은 할아버지 귀에다가 '앉 고 싶 다'라고 속삭인거ㅋㅋ

7. 그리고 컬투쇼에서 들은거 (무려 스크랩도 했었음)요거 그 게시물의 내용정리댓글ㅡ
공대시험시간에 공학용계산기가 없던 친구가 급한대로 매점가서 일반계산기를 빌려와 시험 보기 시작했는데..어디선가 지잉~지잉 하는 소리가 들려 다들 쳐다보니 친구가 빌려온 계산기에서 영수증이 출력되고 있었대요. 시험시간내내 2-3분마다 영수증이 발급됐다는 얘기

8. 철도대학 면접 보러 갔는데 특별하게 보이고 싶어서 팔 ㄴ자로 만들고 칙칙폭폭 하면서 
들어갔는데 바로 탈락

9. 빵집에 망토입고 갔다가 팔없는 애인줄 알고 빵집 주인이 빵봉지 줄에 묶어서 
그 분 목에 걸어준거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라고 말하기도 좀 그래서 빵집 문 어깨로 밀고 나온거 ㅋㅋㅋㅋㅋㅋㅋ

10. 어떤 분이 지하철 타고 가는데 앞쪽에 커플이 앉아 있었대긔. 
여자가 애교 존트 섞어서 코맹맹이 소리로 "자기야~~ 나 파마머리 한거 오때? 별로 안 
어울리는 거 같징 ㅠㅠ " 이랬는데 남자가 " 넌 생머리도 안 어울려" 사람들은 빵터지고 

11. 전 그거 어떤 님이 코 성형하러 갔는데 수술할 때 꼭 잠들게 해달라고 했는데 
의사가 안 해주고 암튼 몽롱하지만 의식이 있는상태. 그래서 그거 안 해줬다고 
의사한테 " 너 날 속였어 " 이러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의사가 중간에 전화받으러 
나가려고 하니까 " 너 내 코에 집중안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중간중간 "화이팅,화이팅"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2. 신혼부부가 늦은 밤에 위에 작은 뚜껑만 열리는 렌트카 타고 가는데 
신부가 그 뚜껑 열고 머리만 쏙 내밀고 가고 있었긔 
근데길가에 노부부가 손을 마구 흔들길래 차 멈췄더니 갑자기 놀래시면서 
미안하다고 그냥 가던길 가라고 택신 줄 알았다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3. 좀 전 어느 글에서 본건데 동물다큐프로에서 엄청 큰 상어 나오니까 
보고 계시던 할머니가 "저게 고래냐 상어냐~"하셨는데 그 순간 다큐 성우가 
"저것은 고래상어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4. 어떤 님이 꿈을 꿨는데 용 세마리가 승천하는 꿈을 꾼거임. 
날 밝자마자 복권 샀는데 다 꽝일 뿌니고....낙심해선 너구리우동 사고 집에 가서 뜯었는데 
다시마가 세개 들어있었다고 

15. 아버지가 아들에게 찌질이가 뭐냐고 물어보셔서 촌스럽고 덜떨어진 사람을 말한다고 
말씀드렸대요 근데 어느날 아버지핸드폰을 우연히봤는데 자기랑 자기형이 
"찌질이1" "찌질이2" 라고 저장되어있더래요ㅋㅋㅋㅋ

16. 어떤 분이 엄마랑 배스킨 라빈스를 갔대요. 가서 점원한테 "엄마는 외계인 주세요" 
그랬는데 뒤에 있던 엄마가 "엄마는 됐다니까!!"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엄마 설레발 작렬

17. 어떤 님이 아부지 핸드폰 사셨을때 자기 이름 "이쁜 딸♡" 로 저장해 놓으셨대긔 
근데 며칠 있다가 아버지 폰 확인해보니 그냥 '딸'로 바뀌어 있었다고 ㅋㅋㅋㅋ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

18. 어떤분이 교수님께 성적 정정 메일 보내고 난 후에 뭐 확인하려고 발신함 
들어가서 보니까 [ 교수님, 저에게 b를 주셨습니다.] 라고 해야하는데 
[교수님, 저에게 b를 주셨습디다.] 라고 써서 보냈었다고 했긬ㅋㅋㅋ

19. 어떤 분이 빨간 코트에 까만 어그 신고 나가니까 
남친이 "너 영의정 같다" 한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 영화관에서 친구랑 영화보다가 배아파서 잠깐 화장실갔다가 자리로돌아와서 
친구귀에다 대고 "나 똥 2키로 쌌따"이랬더니 알고보니 친구가 아니고 어떤아저씨 ㅋㅋ 
아저씨왈 "수고하셨어요" ㅋㅋ

21. 저번에 소라방에서 본글인데 어떤님이 캔모아에서 빙수먹으려는데 선배한텐가
" **아 지금 모해?"이렇게 문자와서"아 오빠~ 저 캔모아 빙수 먹으려고요 ^^"
이렇게 답장 보냈는데 "**이는 참 알뜰하구나 ^^"하고 답장온거

22. 어떤 님이 밤새 소드하다가 아빠 오는 소리에 얼른 자는 척 했는데 
술 취한 아빠가 그 님 자는 줄 알고 머리쓰다듬으면서
"우리 **이....이렇게 못생겨서 시집은 어떻게 가누,,,,,???" 하고 목놓아 우셨다는 거 
그 님은소리없이 눈물로 베개를 적셨다고 ㅋㅋㅋㅋㅋㅋㅋ

23. 한참 카카오 99%초코렛 이거 유행할 때 
어떤 분이 그거 한 알을 술드시고 주무시는 아버지 입에 넣어드렸대요.ㅋㅋㅋ
근데 담날 아침 드시면서 아버지 하시는말
'이제 술을 끊어야겠어. 어젯밤엔 쓸개즙을 토했지 뭐야.'ㅋㅋㅋㅋㅋㅋㅋㅋ

24. 컬투쇼미스김사연ㅋㅋㅋㅋㅋㅋㅋㅋ 
신입사원미스김이 회식자리에서 상사넥타이잡고 끌고가서 노래방문고리에 묶어놓고 
업무힘들다고울분을토하면서 똥침날리고 ㅋㅋㅋㅋㅋㅋ
양복주머니에 개불멍게 회밑에까는무채 집어넣구ㅋㅋㅋㅋㅋㅋ
이다음날부터 일주일동안 회사 무단결근크리로 과장님께서 컬투쇼에 사연보내시곸ㅋㅋ
사연나간 다음날 미스김돌아왔는데 못나온이유가 
첫째날은 쪽팔리고 속부대껴서 못나갔고 둘째날부터는 아빠가 못나가게햇는데 ㅋㅋㅋ
회식한날 집에와서 아빠한테 술주정한게 아빠붙잡고 "아저씨~ 부킹시켜주세요~" 
이래서 아빠가 회사가 애를 이상하게 만들어놨다면서 출근못하게했다고 ㅋㅋㅋㅋㅋㅋㅋ

25. 또 컬투사연ㅋㅋㅋㅋㅋㅋ
사연자가 남친이랑 길거리 지나가는데 길바닥에 여자가 쓰러져있었다고 한닭ㅋㅋ
글서 이 여자 어떡하냐고 막 그럼서 다가가는데 포장마차에서 어떤남자가 나오면서 
저리 꺼저!!!!!!하면서 소리쳤다한닭ㅋㅋㅋㅋㅋㅋ어이가 없어있는데 알고보니 
그 남자는 쓰러진 여자의 남친이었고 ㅋㅋㅋㅋ
여자는 술에취해 쓰러졌던거고ㅋㅋㅋ부축해서 가다가 남자가 오뎅이 먹고싶어서 
술취한 여친 길바닥에 냅두고 오뎅먹으러 들어갔다가 누군가 여친에게 접근하면 
오뎅들고 나와서 꺼저라고 소리친거였음ㅋㅋㅋㅋㅋㅋㅋㅋ

26. 남자분들끼리 닭갈비집가서 소주마시면서 닭갈비먹다가 
한명이 일어나서 화장실갔다오는데 옆 테이블에서 그분이 앞치마매고있는거보고 
종업원인줄알고 이것좀 볶아달라고해서 그 분 화장실갔다오다말고 얼떨결에 술취한채로 
그거볶고있곸ㅋㅋㅋ친구들이 그거보고 저새끼 저거 지금 뭐해 이러곸ㅋㅋㅋㅋㅋㅋ  

27. 어떤 아는 분이 공원에서 운동하고 있었는데 저 멀리서 거시기?를 내놓은 남자가 
뛰어오길래 긴장 탔는데 가까이서 보니 허리에 줄넘기 묶고 달렸다는.. 

28. 주유소에 일하는 남자알바가 맘에들어 눈도장 찍을라구 매일 1L씩 휘발유 사갔는데 
어느날 동네에 연쇄방화사건이 터지고 경찰들이 조사다녔는데 
알바가 1차 용의자로 그 여자 지목했다는... 

29. 동물의 세계에서 나무늘보가 나무에 떨어져서 강물에 휩싸여 허우적거리고 있는 
장면에서의 나래이션  "지금 저 나무늘보는 생애에서 가장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것입니다." 
[이 게시물은 100se님에 의해 2018-03-29 12:39:07 유머ㆍ개그ㆍ해학 ...에서 이동 됨]

이름 패스워드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89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기타 게시판 >>> 100se 03-26 9603
1894  부반장 +1 써니 10-12 1556
1893  강아지 써니 10-12 1594
1892  낙타 써니 10-12 1894
1891  웃긴 얘기들 써니 10-12 1665
1890  허준 고스톱 써니 10-12 1554
1889  엘리베이터 써니 10-12 869
1888  뚱보 써니 10-12 893
1887  새들의 울음소리 써니 10-12 857
1886  세대별 얄미운 여자 써니 10-12 977
1885  생활속의 알파벳 써니 10-12 840
1884  요즘 인터넷에서 뜨는 (유머모음) morning 10-08 907
1883  부부관계의 적당한 횟수 morning 10-08 1071
1882  각설이 노래 michael 08-14 1090
1881  웃는 모습과 성격을 관찰한 예시 KVV 08-04 973
1880  <믿거나 말거나> applemx 05-26 897
1879  허리가 어디여??? 조선사… 05-26 861
1878  남자를 먼저 만든 이유 조선사… 05-26 880
1877  여기가 모텔여 여관방여! 조선사… 05-26 978
1876  알파벳을 자세히 보면 emiya 05-23 895
1875  이상한 계산법........ ac 05-22 892
1874  기껏 대답해 줬더니 이걸 그냥 / 아빠 "기억"이 뭐야 Riki 05-21 930
1873  정말 끝내준 여자 gather0825 05-16 1039
1872  아시안게임 축구 어이없는 실수 djdl 05-14 821
1871  이 학생이 닐스 보어입니다.  훗날 노벨 물리학상을 타게되었죠... Tosh 05-06 1070
1870  산속의 도인 감상자… 04-23 973
1869  김삿갓을 아시나요 호수 04-21 978
1868  가장 빠른 충청도말 queen 04-21 914
1867  웃기는 사자성어 queen 04-21 919
1866  자식 교육 지침서(고스톱) 고스톱 04-19 838
1865  [변강쇠와 옹녀] 6070 04-16 1567
1864  [저~ 흥분되요....] 6070 04-16 1717
1863  초등학교 3학년 시험문제 - 사자성어 생각사… 04-14 1275
1862  올 때 니조랄 사와! (컬투쇼 베스트 사연 중에서..) 컬투쇼 04-14 1111
1861  서울 신랑과 전라도 신부 생각하… 04-14 858
1860  참새의 일기 6070 04-12 863
1859  남편의 비애 6070 04-12 874
1858  여 장군 - 허리 뒷 꺽기 6070 04-11 1091
1857  [ 3소 ] [ 5 쇠 ] 6070 04-11 795
1856  사자성어 공부 합시다~~ 6070 04-11 840
1855  강도 보다 무서운 것 6070 04-11 1008
1854  암수 구별법 6070 04-11 903
1853  직장 상사와...... 6070 04-11 1776
1852  피아노(?) 치는 견공 둘 6070 04-08 779
1851  매기 강아지 - 여아 6개월 슬픈 듯한 눈 6070 04-08 995
1850  선거 전 과 선거 후 6070 04-08 804
1849  화장실의 비밀 6070 04-07 844
1848  착한 아줌마 6070 04-07 1127
1847  엉뚱한 횡재 6070 04-07 796
1846  남편이 불쌍할 때 6070 04-07 833
1845  작지만 단단한 놈 6070 04-07 758
1844  리승만 박사의 도착성명 +2 이태백 12-01 676
1843  기명삼 국정 사투리 +3 이태백 12-01 826
1842  자린고비 +2 이태백 12-01 685
1841  묻지마 이태백 11-28 633
1840  놀고 있네! 이태백 11-20 633
1839  받침 하나 뺐을 뿐인데... +2 써니 11-06 797
1838  헬무트 총리와 수류탄 +1 써니 11-06 582
1837  가문의 전통 +1 써니 11-06 657
1836  절대 안 되는 머피의 법칙 +1 써니 11-06 669
1835  징병 대상 +1 써니 11-06 596
1834  피카소의 그림이 상징하는 것 +1 써니 11-06 619
1833  모파상과 에펠탑 +1 써니 11-06 759
1832  과학자와 철학자 +1 써니 11-06 614
1831  인샬라 +1 써니 11-06 560
1830  모금 활동 +1 써니 11-06 561
1829  창조주 하나님 +1 써니 11-02 597
1828  약속을 지키시는 하나님 +3 써니 11-02 582
1827  의부증의 비극 +3 써니 11-02 829
1826  눈팅 오 헨리의 아이쇼핑 이태백 10-29 664
1825  비스듬히 +2 써니 10-08 649
1824  실려다니는 시체 +1 이태백 09-15 679
1823  보통이 죽을 맛이지 이태백 08-31 791
1822  [컬투쇼] 돌아와요 미스김 +2 써니 07-12 985
1821  Doggie Language +3 써니 07-06 761
1820  배꼽 떼려다 배보다 더 커져 +5 이태백 06-24 801
1819  표지판 대로 갔을 뿐이고 +2 남달라 06-22 924
1818  일본 야동 오망고 +1 이태백 06-21 8579
1817  여자가 "좋아. 하고 싶은대로 해!" +1 이태백 06-20 817
1816  이 정도는 되야지요. +1 써니 06-17 660
1815  새로 배운 기술 +1 써니 06-10 640
1814  누가 거짓말장이? 이태백 06-08 672
1813  하느님도 궁하면 살 수가 없다.-디오게네스(Diogenes laertius) 이태백 06-08 701
1812  방귀를 뀌고 싶어도 공이 없기에 +1 이태백 06-03 738
1811  오리발 내밀기; 고양이와 살코기 +2 이태백 05-29 704
1810  음식 시키기 +4 borabora 05-29 681
1809  장군의 성은 朱, 이름은 맹앙. 고금소총 성녀학 이태백 05-26 1727
1808  보라보라님께: 우선 당분간. "나보고 빌딩사래!" 이태백 05-21 658
1807  정답 맞힌 색기 티나와라 써니 05-19 846
1806  E 마트 도둑 써니 05-19 646
1805  고스톱에서 인생을 배운다 ! ? +2 써니 02-02 896
1804  치과에서 써니 02-02 658
1803  돌팔이 의사 써니 02-02 735
1802  가장 억울하게 죽은 사람 써니 02-02 794
1801  성형 수술한 것을 후회할 때 써니 02-01 701
1800  옹녀는 우물이 채워져 검은 머리가 나는데 dkpark 01-28 743
1799  잎이 무성한 나무에 어느 새도 잎을 건드리지 않고 앉을 수 없다 +1 dkpark 01-15 648
1798  조용하게 dkpark 01-15 650
1797  가장 짧은 장편(掌編) 꽁트 +3 dkpark 01-06 1159
1796  돌이 당신 머리보다 강하다 dkpark 01-06 706
1795  미운놈!!!ㅎㅎ kst 10-31 74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