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 개그 멍멍 
 
 
Humour  Dog  Cat

 

총 게시물 1,894건, 최근 0 건
   
허준 고스톱
글쓴이 : 써니 날짜 : 2012-10-12 (금) 07:26 조회 : 1554

허준 : 지금..쌍피를 드셔야만 합니다.. 
만약, 쌍피를 드시지 아니하면... 
패가 꼬이고..피가 말라서...결국,,오링에 이르게 됩니다.. 

다희 : 고도리에 대한 미련은 없습니다. 박은 두렵지 않습니다. 
일광을 고도리로 착각하고 먹을 때부터..진 거나 다름없었습니다. 
하지만 제겐..광이 있습니다. 광만 뜬다면..광만 뜬다면.... 
저는..더 이상 바랄 게 없습니다. 

손씨 : (자리에 누운 채..힘없이 코를 벌렁거리며) 
똥광..똥광은...왜 아직도 안나오는 게야... 
다섯판을 돌도록...아무 소식이 없는 걸 보면... 
혹시 자는 건 아닌지... 

양태 : 아닙니다요. 마님.. 
혹시..섞을 때, 똥광을 빠트려서..나가리가 될 수도 있으니.. 
너무 걱정 마십시오.. 

겸이 : 소자..고스톱엔 관심이 없습니다.. 
전..세븐오디를 배울 것입니다. 

언년이 : 오라버니...고스톱이 뭐예요?? 

언년엄마: 아이구..이 화상아~ 거기서 쇼당을 걸면 어떻해..! 
저건..서방이 아니라 웬수여..웬수...!! 

구일서 : 아니..그럼..낸들 어떻하나~? 
그럼, 나보고 독박쓰라는 거야? 엉? 엉?? 

돌쇠 : 내 돈..다 내놓기 전에는..아무도 못나가유~! 

오씨 : 건방진 것!! 
네까짓게 뭔데..감히,비를 내라..단풍을 내라..하는 게냐! 

도지 : (탄식하며)제가 실수로 버린 청단을..아버님이 드시는 바람에.. 
제가 들고있는 단풍 2장이 굳은자가 된 걸 아십니까? 
여지껏 폭탄을 노리고..자뻑을 노렸지만... 
다 허사가 됐음을 아시냔 말입니다. 

유의태 : 지금 상황에서 상대에게 청단을 내어주고..실수라고? 
실수로 낙장을 했느니..상대가 청단인지 몰랐느니... 
독박을 쓰고도...변명만 늘어놓을 놈이구나. 
피박보다..멍텅구리 따따블보다..더 무서운 것이 독박이다. 
잘 듣거라.. 
도박꾼의 기술은..신(神),성(聲),공(工),교(巧)..네가지로 나뉜다. 
첫째가 신..패를 섞을 때 이미 승패를 아는 경지다. 
둘째는 성..패를 돌릴 때의 소리로 알아내는 재주며.. 
셋째 공은..일일이 상대의 표정을 살펴서 짐작하는 경우요.. 
마지막 교는..독박을 쓰고서야 잘못을 깨닫는 경우이다.
도신이 되고자한다면 신의 경지에 이르러야 하거늘...넌..멀었다. 

삼적 : 긍휼(矜恤)이라 함은.. 
오링당해 괴로워하는 이를 불쌍히 여기고 개평을 떼어주는 마음이다. 
도신이라면 평생 가슴에 새겨야할 일이야. 

광익 : 고스톱의 근원은 우주의 근원과 같다. 
팔광에 있는 둥근 것은 하늘을 닮은 것이요... 
화투가 네모난 것은 땅을 닮은 것이다. 
하늘에 춘하추동이 있듯이..고스톱에는 사계절이 있고... 
하늘에 오행이 있듯이..고스톱에는 오광이 있다. 
하늘에 육극이 있듯이..고스톱에는 육도리가 있으며... 
하늘에 구성이 있듯이..고스톱에는 구쌍피가 있고... 
하늘에 십이지가 있듯이..고스톱에서 열두피면 나는 것이다. 

채선 : 성님..성님...그 얘기 들었수..? 
도지나리께서..글쎄...폭탄을 노리다가 청단을 잘못내서.. 
낙장불입이 되었다지 뭐유.. 

예진 : 말없이 두가지 표정연기로 모든 대사를 소화한다. 
1.허준이 땄을 때 
=>(흐뭇한 표정)입가에 미소를 띄우며 살포시 미소 짓는다. 
2.허준이 잃었을 때 
=> (놀란 표정) 입을 살짝 벌린 채, 눈을 동그랗게 뜬다.
(※놀람의 강도가 클 수록..입,눈의 크기도 비례한다.) 

임오근 : 자네... 잠시..나 좀 보세~~ 
아까부터..왜 자꾸 나만 견제하는 겐가..? 
그러지말고....자네가 옆에서 내 점수만 세어준다면.. 
나는 이길 자신이 있네~ 여보게..나 좀 도와주게~~ 

천태수 : 자넨..국법을 어기고 상습적으로 도박을 했어..
형법..제 23장..246조에 의거.. 
3년이하의 징역..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것이니.. 
그리알게. 

이정명 : 내 한 땐, 낭자에게 잃어주고 싶었느나..지금은 아니요... 
이제..그저...돈푼이나 따고 사라지는 사람이기를... 
우리 서로 패를..맞들고 있지 않기를....간절히 바라오.. 

김만경 : 에이~ 우라질 넘아.. 3고면 됐지... 
꼭 4고를 해야겠느냐! 에잇~ 망할 넘!! 

양예수 : 뭣이? 광을 들고 있지도 않은 놈이 오광을 해? 어리석은 놈... 
그런다고..내가 스톱할 줄 알았느냐! 
뭣들하느냐! 어서 돌지 않고~! 

대전내관: (3점이 나자..) 
멈추시오..멈추시오..! 당장 스톱하시오...!! 

선조 : 잃은 걸..만회할 수 있겠는가? 
과인은.. 그대를 믿겠노라.. 
성심을 다해 만회하라. 

중전 : 만일..자네의 뻑 때문에 내가 독박을 쓰게 된다면.. 
내..그냥 넘어가지 않을 것이야. 

공빈 : 고통의 시작은 피박이란 걸..열끗을 버리면 한 없이 편하다는 것을.. 
이제... 오링을 목전에 두고서야.. 느끼고 있소. 

허준2 : (흐느끼며)마마...지금 똥광을 드시면 아니되옵니다.. 
소인이..광을 팔 적에 비광 밑에 똥 두장을 겹쳐서 넣어두었습니다.. 
(침을 튀기며)이대로..똥을 드시면 뻑입니다. 아니되옵니다..마마... 
(비광을 가르키며)여기..여기... 
소인이 마마를 위해..비광을 깔아두었습니다. 
마마..비광을 드셔야만합니다...마마..... 
이대로..이대로...허무하게....뻑을 하실 순 없습니다.... 
(울부짓으며)비광을..비광을 드셔야만이...자뻑에 싹쓸입니다.. 
마마....마마..................................... 
[이 게시물은 100se님에 의해 2018-03-29 12:39:07 유머ㆍ개그ㆍ해학 ...에서 이동 됨]

이름 패스워드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총 게시물 1,894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 기타 게시판 >>> 100se 03-26 9604
1894  부반장 +1 써니 10-12 1557
1893  강아지 써니 10-12 1595
1892  낙타 써니 10-12 1895
1891  웃긴 얘기들 써니 10-12 1665
1890  허준 고스톱 써니 10-12 1555
1889  엘리베이터 써니 10-12 869
1888  뚱보 써니 10-12 893
1887  새들의 울음소리 써니 10-12 857
1886  세대별 얄미운 여자 써니 10-12 977
1885  생활속의 알파벳 써니 10-12 840
1884  요즘 인터넷에서 뜨는 (유머모음) morning 10-08 907
1883  부부관계의 적당한 횟수 morning 10-08 1071
1882  각설이 노래 michael 08-14 1090
1881  웃는 모습과 성격을 관찰한 예시 KVV 08-04 973
1880  <믿거나 말거나> applemx 05-26 897
1879  허리가 어디여??? 조선사… 05-26 861
1878  남자를 먼저 만든 이유 조선사… 05-26 880
1877  여기가 모텔여 여관방여! 조선사… 05-26 978
1876  알파벳을 자세히 보면 emiya 05-23 895
1875  이상한 계산법........ ac 05-22 892
1874  기껏 대답해 줬더니 이걸 그냥 / 아빠 "기억"이 뭐야 Riki 05-21 930
1873  정말 끝내준 여자 gather0825 05-16 1039
1872  아시안게임 축구 어이없는 실수 djdl 05-14 821
1871  이 학생이 닐스 보어입니다.  훗날 노벨 물리학상을 타게되었죠... Tosh 05-06 1070
1870  산속의 도인 감상자… 04-23 973
1869  김삿갓을 아시나요 호수 04-21 978
1868  가장 빠른 충청도말 queen 04-21 914
1867  웃기는 사자성어 queen 04-21 919
1866  자식 교육 지침서(고스톱) 고스톱 04-19 838
1865  [변강쇠와 옹녀] 6070 04-16 1567
1864  [저~ 흥분되요....] 6070 04-16 1717
1863  초등학교 3학년 시험문제 - 사자성어 생각사… 04-14 1275
1862  올 때 니조랄 사와! (컬투쇼 베스트 사연 중에서..) 컬투쇼 04-14 1111
1861  서울 신랑과 전라도 신부 생각하… 04-14 858
1860  참새의 일기 6070 04-12 863
1859  남편의 비애 6070 04-12 874
1858  여 장군 - 허리 뒷 꺽기 6070 04-11 1091
1857  [ 3소 ] [ 5 쇠 ] 6070 04-11 795
1856  사자성어 공부 합시다~~ 6070 04-11 840
1855  강도 보다 무서운 것 6070 04-11 1008
1854  암수 구별법 6070 04-11 903
1853  직장 상사와...... 6070 04-11 1776
1852  피아노(?) 치는 견공 둘 6070 04-08 779
1851  매기 강아지 - 여아 6개월 슬픈 듯한 눈 6070 04-08 995
1850  선거 전 과 선거 후 6070 04-08 804
1849  화장실의 비밀 6070 04-07 844
1848  착한 아줌마 6070 04-07 1127
1847  엉뚱한 횡재 6070 04-07 796
1846  남편이 불쌍할 때 6070 04-07 833
1845  작지만 단단한 놈 6070 04-07 758
1844  리승만 박사의 도착성명 +2 이태백 12-01 676
1843  기명삼 국정 사투리 +3 이태백 12-01 827
1842  자린고비 +2 이태백 12-01 685
1841  묻지마 이태백 11-28 633
1840  놀고 있네! 이태백 11-20 633
1839  받침 하나 뺐을 뿐인데... +2 써니 11-06 797
1838  헬무트 총리와 수류탄 +1 써니 11-06 582
1837  가문의 전통 +1 써니 11-06 657
1836  절대 안 되는 머피의 법칙 +1 써니 11-06 669
1835  징병 대상 +1 써니 11-06 596
1834  피카소의 그림이 상징하는 것 +1 써니 11-06 619
1833  모파상과 에펠탑 +1 써니 11-06 759
1832  과학자와 철학자 +1 써니 11-06 614
1831  인샬라 +1 써니 11-06 560
1830  모금 활동 +1 써니 11-06 561
1829  창조주 하나님 +1 써니 11-02 597
1828  약속을 지키시는 하나님 +3 써니 11-02 582
1827  의부증의 비극 +3 써니 11-02 829
1826  눈팅 오 헨리의 아이쇼핑 이태백 10-29 664
1825  비스듬히 +2 써니 10-08 649
1824  실려다니는 시체 +1 이태백 09-15 679
1823  보통이 죽을 맛이지 이태백 08-31 791
1822  [컬투쇼] 돌아와요 미스김 +2 써니 07-12 985
1821  Doggie Language +3 써니 07-06 761
1820  배꼽 떼려다 배보다 더 커져 +5 이태백 06-24 801
1819  표지판 대로 갔을 뿐이고 +2 남달라 06-22 924
1818  일본 야동 오망고 +1 이태백 06-21 8579
1817  여자가 "좋아. 하고 싶은대로 해!" +1 이태백 06-20 817
1816  이 정도는 되야지요. +1 써니 06-17 660
1815  새로 배운 기술 +1 써니 06-10 640
1814  누가 거짓말장이? 이태백 06-08 672
1813  하느님도 궁하면 살 수가 없다.-디오게네스(Diogenes laertius) 이태백 06-08 701
1812  방귀를 뀌고 싶어도 공이 없기에 +1 이태백 06-03 738
1811  오리발 내밀기; 고양이와 살코기 +2 이태백 05-29 704
1810  음식 시키기 +4 borabora 05-29 681
1809  장군의 성은 朱, 이름은 맹앙. 고금소총 성녀학 이태백 05-26 1727
1808  보라보라님께: 우선 당분간. "나보고 빌딩사래!" 이태백 05-21 658
1807  정답 맞힌 색기 티나와라 써니 05-19 846
1806  E 마트 도둑 써니 05-19 646
1805  고스톱에서 인생을 배운다 ! ? +2 써니 02-02 896
1804  치과에서 써니 02-02 658
1803  돌팔이 의사 써니 02-02 735
1802  가장 억울하게 죽은 사람 써니 02-02 794
1801  성형 수술한 것을 후회할 때 써니 02-01 701
1800  옹녀는 우물이 채워져 검은 머리가 나는데 dkpark 01-28 743
1799  잎이 무성한 나무에 어느 새도 잎을 건드리지 않고 앉을 수 없다 +1 dkpark 01-15 648
1798  조용하게 dkpark 01-15 650
1797  가장 짧은 장편(掌編) 꽁트 +3 dkpark 01-06 1159
1796  돌이 당신 머리보다 강하다 dkpark 01-06 706
1795  미운놈!!!ㅎㅎ kst 10-31 743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