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769건, 최근 0 건
   
아흔 아홉 마리는 가만 있는데 Joe를 - 2
글쓴이 : 6070 날짜 : 2012-04-15 (일) 09:37 조회 : 1548
찾다가 그 한마리를 찾으러 사방을 헤매다 드디어 벼랑 아래에 혼자 있는 걸 봤다면 그는 hyper입니까, 아니면 비젼이 달라 갈등하고 있는 겁니까?
2009-07-08 17:20:18
28  Daniel Kyungyong Pa[ 2009-07-09 10:33:14 ] 
그 진단결과는 Broca's aphasia, probably the area #: 34 to 40. There is an irregular cystic cavity with an intramural nodule have taken up the contrast material. The mass arises in the left basal ganglia region and extends into temporal lobe. The lesions is solitary. This is in favor of a primary tumour caused by trauma, since metastases in the brain are usually multiple. The third ventricle is shifted to the right...Giomas..Celrebellum and Pallitative radiotherapy, which maybe combined with surgical decompression...
27  Daniel Kyungyong Pa[ 2009-07-09 09:56:31 ] 
그녀 반의식의 흐름에 그녀 마음의 삼옷과 경의도 찢기우고 참쇠곤이 끊기고 소창도 짧아지고 치마는 허리까지 오르고 그가 내게 들어와 몸을 기워 그에게 덧 붙여졌지. 그가 "예의 근본은 어질고 옳바른 것. 물에 빠진 형수를 붙잡아 드림은 권도의 지혜라고 맹자 공손축 5장에 '수닉불원' 측은이라"는 말이 귀에 들란둥 마는둥 밀어냈으나 대들보가 무너지면 서까래도 무너지더군.... 그녀가 병원에 당도하자 혈압을 재고 심폐박동을 재고 NMR을 찍고 5시간만에 세명의 의사들에 의해 결과가 나왔는데
26  Daniel Kyungyong Pa[ 2009-07-09 09:41:06 ] 
방백: 그러지 않아도 내가 아니라 그녀가 차츰 차츰 혼미해져 병원으로 가는 중이네. 곧 회복될 걸로 믿네.
25  Daniel Kyungyong Pa[ 2009-07-09 09:16:29 ] 
오 불쌍한 디도(Dido). 남편을 오빠가 죽여 지중해 멀리 멀리 아프리카로 도망가 황무지에 울타리 쳐 '도피처(Byrsa)'를 만들고 칼타지의 여왕이 된다. 그러다 천만 뜻밖에 말이 통하는 방랑자 '에네어스(Aeneas)'의 방문을 받고 몇날 며칠밤 몇달동안 그와 정담을 나누게 되면서 그에게 사랑이 움텄지. 그러나 그마저 방랑의 시절이 끝나고 귀향하자 그녀는 두 번째 실연에 못 이겨 나뭇단을 쌓고 그 위에 올라가 몸을 찌른 후 스스로를 불태워 죽었지. 그 남성에게 사명감이 있었다면 그녀에게 그 남정에 대한 그리움을 빼면 뭐가 남겠뇨.
24  Daniel Kyungyong Pa[ 2009-07-09 08:31:20 ] 
슬기로운 자나 미련한 자나 세상사는데 희한하게 별 차이가 없잖아. 내 맘대로 내 좋아서 글 기다리는 내가 옳다며 그와 똑같게 부부상관하는 꿈이 뭐?, 꾸려나갈 가정에 좋겠지 뭐. 내가 그와 같다 싶어 요셉이 자유를 잃는다면 그게 내 자신을 위한 사랑이었담?
23  Daniel Kyungyong Pa[ 2009-07-09 08:20:14 ] 
왠만한 맛이면 잭(jack)이 젤리를 싫어한 적 보았나, 제니(Jenny)에게 않맞을리 있담? 먼저 찌르는 손잡이(sticker)를 못 잊는 내가 문제지. '궤니비어(Guinevere)'가 아더왕을 싫어 했나, 그녀의 소꼽친구 '론셀럿(Launcelot)'의 품을 못 잊어 왕국을 멸망시키고 왕비도 내어 놓고 '글라스톤베리'에 묻힌 걸 보아도 첫사랑은 거의 다 그렇다니까.
22  Daniel Kyungyong Pa[ 2009-07-09 07:42:20 ] 
그래 그래 포도주 병마개가 꼬냑의 병마개로 쓰이듯, 비버는 요셉의 마개로 쓰일 수 있었지. 그러나 내 그 요셉을 몾 잊음은 살을 파고 들며 날 깨물어 올리던 물, 맑은 물에 내 뱀이 돌돌 감겼던 첫 남자였음을 잊을 수 없기 때문.
21  Daniel Kyungyong Pa[ 2009-07-09 07:29:49 ] 
그는 꼬리 흔드는 방울뱀. 오 그러러면 그래라, 난 뱀 숭배자(Ophioiater). 난 그의 '이물과 고물(F and A)'을 오레어리 오우레이(ole)하게 무는 라쿤. 감구쥐처럼 내 손으로 그를 추나(tuina)해 잠들게 해주었지. 나는 메기의 촉수를 건드는 물뱀. 그러면서 나와 이슬맺힌 잎 끝에 달팽이 한 마리. 발레로 재빨리 공중제비(somersault)할 때 그 방향에 기다렸다 껍질채 삼키는 그이 모르는 두 가지하는 재주도 있어.
20  Daniel Kyungyong Pa[ 2009-07-09 07:18:34 ] 
나는 이가 없어 깨물지 않으며 산화시키는 여인. 하지만 그는 지네와 거미를 잡아먹는 '아리조너 검은 뱀(Elegance)'. 그러면 나는 올라온 그를 삼키는 오돌도톨한 두꺼비. 그가 내 피부에 닿으면 내 귀밑의 환각에서 결코 날 못 잊어. 그가 포궁의 들쥐를 잡아 먹는 구리빛 뱀. 그럼 난 풀섶에서 글 지키고 있다가 물렁뼈 삼키는 팬도라의 두더쥐(Comph).
19  Daniel Kyungyong Pa[ 2009-07-09 07:10:49 ] 
하기는 이 이가 더 잘해. 자는 나를 깨워주고 못다한 정을 일궈줘. 나는 밭이 되고 그는 쟁기되어 그 가는대로 고랑되고 올려주면 이랑되어 씨뿌려지고 흘러 넘쳐 뿌린 씨에 운우의 정. 이 이는 '망그로브 뱀(Manglove)'. 목을 들고 나의 집게를 끊어 삼켜주어. 그는 '뿔달린 아프리카 뱀(Cerastes)'. 나는 그의 뿔을 녹이는 백열의 '몽구스(Monoose)'. 그는 내게 독을 넣는 얼룩 산호뱀. 나는 그의 긴 놈을 꿀걱 삼키는 여왕개구리.



18  Daniel Kyungyong Pa[ 2009-07-09 06:58:42 ] 
다시 침실 모퉁이에 자리잡아 건장한 해리의 보살핌이 되었어. 난 통나무 벽틈으로 비추이어 오는 햇살의 소망에 안깐 힘으로 뿌릴 내리고 뚫어진 천정을 올려다 보며 언젠가 요셉이 날 구하려고 오거들랑 "나 여기 있어"라고 외치려고 귀귀우리던 시절이 있었지. 사람들이 죽으려면 쉽게 죽더구만 난 그와 헤어져선 절대로 내가 죽지않는단 말했었거던.
17  Daniel Kyungyong Pa[ 2009-07-09 06:28:08 ] 
150그루 심겨진 본가 정원으로 들여왔더라면 그년 봄철에 화사하게 손님을 반기는 철쭉꽃(a Royal Azalea)으로 피워졌을텐데. 그녀가 절벽에 걸렸다 떨어지며 들쥐에 놓쳐져 나뭇밥에 떨어져 '해리의 포수(beaver shooter)'가 되었지. 그들이 집지을 때 불쌍하게 나무에 묻어 물속으로 들어가
16  Daniel Kyungyong Pa[ 2009-07-09 05:39:03 ] 
'살쪄서 봉긋한 여인(Boule de suif)'이 말하길 "점잖은 체하는 신사들도 치마입은 여인에게는 다 똑같고 그들의 정력은 여인을 창녀로 키운다"라고. 누가 이렇게 말 시켰지. 보불전쟁에 지원병으로 나온 30살 먹은 팔팔한 군인 '가이드 디 모파상'의 경험담이었겠지. 이 남자도 그런가?
15  Daniel Kyungyong Pa[ 2009-07-09 05:30:42 ] 
그녀는 마치 건들면 떨어지는 만데빌라(mandevilla hoop). 반짝이는 단추가 열려진 그의 쟈킷에는 반으로 접혀진 "해밀튼". 그는 한 여름밤의 불결로부터 자신을 보호하며, 값싸게 그녀의 완숙한 의무를 키웠고 그들의 자존심을 한없이 떨구며 만족스럽게도 그가 진정으로 결혼할 중산층 장미의 순결을 지켜줄 수 있었던 그의 욕망은 청순한 그녀를 뭇벌이 짓밟는 풀밭으로 던지며 그 다발진 철축꽃을 GI의 유토피아로 생각했다.
14  Daniel Kyungyong Pa[ 2009-07-08 21:44:32 ] 
그가 버린 한국여인은 손이 가지 않은 오브제트루베(objet trouve). 그의 손이 간 순정. 그는 오래 그 여인을 예술의 대상으로 삼아 그녀의 이미지, 나체, 옷맵씨, 감촉 그리고 피부의 탄력을. 그리고 그의 모든 것이 어쩔줄 몰랐다. 아니면 빗줄기 앞세워 뿌리를 파헤쳐버린 태양처럼 뻐젓하게 대자연을 비추고 있다. 자기를 아는 사람을 증오하며 벼랑아래로 내려가면서.



   

총 게시물 769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안녕하십니까? 100se 05-21 4704
769  나비부인. 푸치니 오페라 "마담 버터플라이". 1800년대 일본 여인의 비극 이태백 03-10 3385
768  잇속 따지는 늑대와 여우. 깨나 쓸모 있는 선동 이태백 04-06 2863
767  모자미사(眸子靡徙) 길을 잃었나? +1 dkpark 01-27 2885
766  8. 서죽(筮竹):시초(蓍草), 그 점대로 쓰는 뺑대쑥이란 무엇인가? +1 dkpark 10-15 3671
765  형처가 선열반보다 소중하다 +6 dkp 08-12 3800
764  주역:문왕, 옥중에서 시간 떼우기 6/99 +1 dkp 08-12 2239
763  주역변의 5/99 일부다처제로 인한 괘 dkp 08-12 1748
762  주역변의. 주문왕혈통. 4/99 dkp 08-12 1750
761  64괘를 구성한 주문왕 행장, 行跡 03/99 dkp 08-12 1662
760  周易辯疑(주역변의;뜻풀이) 미정고 02/99 dkp 08-10 1486
759  周易辯疑(주역변의;뜻풀이) 미정고 01/99 +7 dkp 08-10 1539
758  안녕하십니까? 100se 05-21 4704
757  헬렌 켈러/설리반 對 노사모/노무현 6070 04-15 1776
756  故 노통에게 누가 돌을 던지나? 6070 04-15 1652
755  슛 꽝! 폴삭, 북핵실험과 경제공여 6070 04-15 1979
754  아네모네의 서울풍수 2/2 6070 04-15 1735
753  북한공산당기질 아시고 좌경사상? 6070 04-15 1260
752  김정일의 장삿날 6070 04-15 1315
751  김정일 급살하지 않는 이유 +1 6070 04-15 1352
750  아네모네의 서울 풍수 1/2 6070 04-15 1353
749  북한이 망하려면 6070 04-15 1244
748  무능한 대통령보다 유능한 독재를 원한다니? 6070 04-15 1588
747  '오바마, 美여기자 중형선고에 우려표명 6070 04-15 1187
746  한국에서 국회를 없애라! 6070 04-15 1843
745  4 /10,000, 불가하다. - 1 6070 04-15 1412
744  4 /10,000, 불가하다. - 2 6070 04-15 1494
743  사랑과 왕권 6070 04-15 1659
742  아흔 아홉 마리는 가만 있는데 Joe를 - 1 6070 04-15 1346
741  아흔 아홉 마리는 가만 있는데 Joe를 - 2 6070 04-15 1549
740  유태인처럼 성공하는 방법 30가지 - 1 6070 04-15 1637
739  유태인처럼 성공하는 방법 30가지 - 2 6070 04-15 1432
738  유태인처럼 성공하는 방법 30가지 - 3 6070 04-15 2262
737  유태인처럼 성공하는 방법 30가지 - 4 6070 04-15 2021
736  보기싫은 자들을 그냥 6070 04-15 1916
735  금붕어에게 세례를 줘? 6070 04-15 1250
734  빗물이 아래로 떨어지는 역사 +1 6070 04-15 1330
733  요상하게 살다 간 여인 +1 6070 04-15 1490
732  멀쩡하던 인터넷이 접속불량? 6070 04-15 1233
731  똑까튼데 다르다 +1 6070 04-15 2229
730  내가 일본사람을 존경하는 이유의 하나 +1 6070 04-15 1392
729  한국전임대통령 연금받을 자격있나? +1 6070 04-15 1322
728  프리마돈나 홍혜경의 불행한 대본작가 +1 6070 04-15 1555
727  아시아의 물개 조오련선수 사망원인 6070 04-15 1803
726  진짜 공짜돈! 선착순 40만명에게 자동차 구입에 $3,500 ~4,500불 +2 6070 04-15 1290
725  현은정회장 방북성과로 본 북한의 전략적 경제개발의 시행착오 +1 6070 04-15 1316
724  3천년만에 나타난 우담바라꽃 +1 6070 04-15 1470
723  마릴린 먼로 옆이라면 50만불도 O.K. +1 6070 04-15 1330
722  김대중호남정서에 대한 개인적사과 +1 6070 04-15 1356
721  주름살 탓하지 말고 대통령 봐. +1 6070 04-15 1388
720  이명박대통령은 노동당비서, 통일전선부장을 만나야 한다. +1 6070 04-15 1342
719  북한조문단에 김상목기자의 망언을 규탄한다 +1 6070 04-15 1142
718  원아. 황혼에서 그림자로 걸어가는 내 나이 사십 하나 +1 6070 04-15 1121
717  김정일위원장은 저격받을 것이다 6070 04-15 951
716  남북통일에 꾀 많으신 김대통령 +1 6070 04-15 1000
715  자기도취의 김정일 외교전략 +1 6070 04-15 1049
714  시어머니 공을 살짝 되받는 며누리 +1 6070 04-15 1074
713  침체 경기, 청신호 켜지나? +1 6070 04-15 1060
712  김정일땜에 힐러리가 별거했다 6070 04-15 1022
711  LA 총영사관 소잡는 칼을 들이대서야 +1 6070 04-15 927
710  멍청한 산불 예방법 6070 04-15 1041
709  사람은 살았는데 이름이 죽어 6070 04-15 920
708  에드워드 장례식에 곤혹스런 가십 6070 04-15 1014
707  손가락 잘라낸 안중근 +1 6070 04-15 1056
706  한국에 안락사, 존엄사 시행 +1 6070 04-15 1041
705  납치된 11살짜리 두 엄마로 귀가 6070 04-15 1024
704  임진강 사태. 화생방 수공법? 6070 04-15 884
703  오바마 불법체류자 강경단속은 실패할 것이고 +1 6070 04-15 937
702  우리나라사람 못 먹는거 6070 04-15 974
701  왜 나에게(Why me?) 6070 04-15 895
700  오바마마도 골치 아퍼 불로불사초를 6070 04-15 1116
699  제 목적을 타고 났을까? +1 6070 04-15 991
698  발광하는 발마니아, 돈버는 발망(Balman) 6070 04-15 1147
697  신종플루 구별, 그리고 값싸게 않아프는 방법 +1 6070 04-15 1247
696  얼뜨기 나이아가라 결혼식 6070 04-15 1003
695  남의 컴퓨터 기생하는 클램피바이러스 6070 04-15 1103
694  링컨-다그라스 코요테가 나왔어요! +1 6070 04-15 1070
693  김용총장님 송덕문 6070 04-15 1043
692  우리나라사람 통 키울 수 있는데 +1 6070 04-15 917
691  Di Kim님의 글 +1 6070 04-15 968
690  담배연기로 몸과 마음을 끄슬리는 사람 6070 04-15 1021
689  오바마 사회주의라고 욕먹는 까닭 6070 04-15 968
688  경기침체를 뚫는 방법의 모순의 사회 6070 04-15 1026
687  까까보까. 모깍따. 6070 04-15 1141
686  잎채소 따뜻한 물에 헹구어 먹자 +4 6070 04-15 1230
685  화날 때는 글쓰지 말라면서 +1 6070 04-15 1006
684  동해의 눈물을 닦아줄 중국도 '일본해' +1 6070 04-15 1010
683  오바마 노벨상에 미국은 주책박아지 +1 6070 04-15 1030
682  성만족도 중국이 최고! 그럼 우린 뭐야? 6070 04-15 1230
681  떨어져 들어갈 가을이로구나 +1 6070 04-15 931
680  생선을 많이 먹으면 당뇨가 생긴다는데 6070 04-15 1022
679  美 '쓰레기 제로' 운동. 좋은 생각. +2 6070 04-15 1032
678  뱅크오브아메리카 크레딧카드관리 엉망? +1 6070 04-15 1056
677  쇼맨이 들고 치는 오바마의 배짱 +1 6070 04-15 1050
676  LA 한인회장단 너희들이 다 해먹어라 +2 6070 04-15 995
675  저는 가도에 택도 없습니다. 6070 04-15 960
674  가주지사와 베이브릿지 대들보추락 6070 04-15 995
673  헌재 미디어법 조삼모사? 6070 04-15 883
672  신종플루 예방법의 진짜와 가짜 +1 6070 04-15 1195
671  몬도가네도 아니고 외국인 눈치도 없이 6070 04-15 1117
670  무슬림 군의관 총기난사사건의 교훈 6070 04-15 994
 1  2  3  4  5  6  7  8  맨끝









맨위로